친환경차 산업 강조…정 총리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산업
친환경차 산업 강조…정 총리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
  • 입력2021-02-19 09:51:29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제4차 친환경차 기본계획을 논의한 ‘제 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이어, 친환경차 산업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먼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본 사업은 배터리를 대여하여 전기차 소비자의 초기 부담을 절반으로 낮추고,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로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완성차·배터리 제조기업, 서비스기업이 참여하여 전기차 배터리 대여사업의 경제성과 사용후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시스템의 안전성을 실증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사용후 배터리를 적용한 제품의 시장 출시를 적극 지원중이며, 안전성 검증기준 등 배터리 재사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정 총리는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라며 ”정부와 기업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변화에 적응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라며 “배터리 대여사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덧붙여 이번 배터리 대여 시범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합쳐, 수요창출과 잔존가치·안전성 기준 마련 등 후속대책을 잘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고 “어느 한 기업, 어느 한 부처의 힘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만큼, 기술 전문성을 갖춘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은 물론, 여기 계신 분들이 모두 협업해 줄 것”을 강조했다.


□책 전문 뉴스, 북뉴스    book@tipnews.kr



규제 샌드박스
-신산업, 신기술 분야에서 새로운 제품, 서비스를 내놓을 때 일정 기간 동안 기존의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시켜주는 제도
-모래 놀이터처럼 규제가 없는 환경을 의미
< 작성자 : 박진태 >
관련 분야 기사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