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꾸밈, 단장을 하다」 작은 전시 개최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문화
예술
사회
도서관
국립무형유산원,「꾸밈, 단장을 하다」 작은 전시 개최
  • 입력2021-02-25 11:46:30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직무대리 박관수은 라키비움 책마루 작은 전시「꾸밈, 단장을 하다」를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책마루에서 오는 2월 15일부터 7월 16일까지 개최한다.



 

예부터 여인들은 청결하고 단정한 몸가짐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아름다움을 추구해 왔다. 용모와 맵시를 가꾸기 위해 경대 앞에 앉아 화장하고, 다양한 장신구로 단장하였으며, 착용한 장신구는 보석함에 넣어 보관하였다.


이번 전시는 인간문화재의 작품 중 여인들이 주로 사용하던 물건인 경대, 노리개, 떨잠, 보석함 등을 모아 마련하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0호 나전장으로 2020년 작고한 고(故) 송방웅 보유자의 2011년 작품인 ‘운학문남경대’등 7종목, 18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라키비움 책마루는 작품과 더불어 작품 제작과정을 담은 ‘기록화 영상’과 ‘기록화 도서’를 함께 전시하여 방문객들이 무형유산에 대한 지적 호기심을 충족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라키비움 책마루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공휴일을 제외하고 운영되며,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현재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책 전문 뉴스, 북뉴스    event@tipnews.kr



인간문화재
- 중요무형문화재 기능.예능 보유자'를 일컫는 속칭
-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1백8개 종목의 전통문화를 재현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사람들
- 문화관광부 장관이 지정함
< 작성자 : 전수연 >
관련 분야 기사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